memorial book for the deceased

Memorial Book for the Deceased

book with writings and drawings on found papers
A4: 29.7 cm x 21 cm
2020

In memory of Lee Young-Jun’s death, I created a personal memorial book containing writings and drawings. The writing is a letter addressed to the already deceased Lee, reflecting on his death through the recent reading of The Unavowable Community by the French writer Maurice Blanchot.

After moving to Berlin in 2018, I met Lee Young-Jun, a first generation migrant from S. Korea to Germany as a miner in the 1960s.
In June 1989, Lee arranged a secretive operation to send the activist of the National Council of Student Representatives, Lim Su-Kyung to North Korea to attend the 13th World Festival of Youth and Students without the travel permission from the South Korean government. Her visit triggered a public controversy and hope for the reunification of Koreas when the Cold War tension between North and South was at its height.

고인을 위한 추모책

오브제 종이에 글과 그림을 담은 책
A4: 29.7 센치 x 21 센치
2020

지인 이영준 선생님께서 돌아가신 때, 나는 우연찮게 블랑쇼와 낭시의 밝힐 수 없는 공동체 | 마주한 공동체 를 읽고 있었다. 그리하여 죽음, 공동체, 글쓰기에 관해 생각해보며, 돌아가신 선생님께 보내는 편지와 그의 유품을 그린 그림을 담아 추모책을 한권 만들었다.

2018년, 나는 베를린으로 이주한 후 선생님을 처음 만났다. 선생님께선 70년대 광부로 독일에 오신 후, 사회학을 전공하시고 한반도 통일과 관련하여 여러 사회적 활동을 하셨다. 남북통일은 선생님 제일의 염원이었으며, 매우 중요하고 방대하면서도 모호한 말, ‘혁명’에 대해서 열정을 가지고 말씀하셨다.

1989년 임수경씨가 북한을 방문할 때 그분께서 많은 부분 준비하시고 직접 임수경씨와 북한까지 동행하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