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own approval

Following it, I could first aspire only to my own approval, entirely averted from an age that has sunk low as regards all higher intellectual efforts, and from a national literature demoralized but for the exceptions, a literature in which the art of combining lofty words with low sentiments has reached its zenith. Of course, I can never escape from the errors and weaknesses necessarily inherent in my nature as in that of everyone else, but I shall not increase them by unworthy accommodations.

Arther Schopenhauer, The World as Will and Representation

어제부터 쇼펜하워를 읽기 시작했다.
Studies in Pessimism 오디오 북도 끝내 들었다.
두철수 보드리야르 생애편 들었다.
Ranvir에게 talkandprogress.com을 보여줬다.
Daniel Schiffman의 p5 유튜브 강의를 들었다.
programmer’s math에 관한 유튜브 영상을 보려다가
distraction
Jimmy Kimmel의 부시 인터뷰를 보았고, 
Kanye의 인터뷰를 끝으로 여럿 silly영상들을 보았지만, 
Jimmy Kimmel Show의 작가와 프로듀서들의 생각을 잠시 엿볼 수 있었다.
그런 작가들도 나름 좋게 받아들일 부분이 있다는 생각도 들었지만,
그래도 결국 상당 부분 추잡스럽다.
CMS에 대한 비디오를 훑어본 뒤,
수학에 관한 역사를 읽기 시작했다.
수학과 철학은 고대에 하나였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