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이라는 홍수

Quote of the day

잡담이라는 말의 홍수는 단지 현존재가 자신의 고유한 존재로 고독하게 들어서는 것을 막는 역할을 할 뿐이다. 고독과 혼자인 것이 두려워 현존재는 끊임없는 말의 흐름 속에 자신을 내던지고 즐거워하거나, 혹은 새로 만들어진 상품에 호기심을 가짐으로써 자신의 짐스러운 존재를 잊기도 한다.

최상욱, 니체, 횔덜린, 하이데거, 그리고 게르만 신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