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10. 피로 써라. 용기는 의연하고, 냉소적이며 난폭하게 웃고 싶은 것.

Quote of the day

피로 써라.
나는 책을 뒤적이며 빈둥대는 자들을 미워한다.
피와 잠언으로 글을 쓰는 사람은 그저 읽히기를 바라지 않고 암송 되기를 바란다.
엷고 깨끗한 대기, 신변의 위험, 유쾌한 악의로 가득 찬 넋. 이런 것들은 썩 잘 어울린다.
용기는 웃고 싶은 것이다.
더없이 높은 산에 오르는 자는 모든 비극과 비극적 엄숙성이라는 것을 비웃는다.
지혜는 우리가 용기 있고, 의연하고, 냉소적이며 난폭하기를 소망한다. 지혜는 여인이고, 그리하여 늘 전사만을 사랑한다.
삶에 익숙해 있기 때문이 아니라 사랑에 익숙해 있기 때문에 우리는 삶을 사랑하는 것이다.
나비와 비눗방울이, 이들 경쾌하고 어리숙하고 사랑스러우며 발랄한 작은 영혼들이 날개를 푸드덕거리며 날아다니는 것을 보노라면 차라투스트라는 눈물을 흘리며 노래부르게 된다.
나 춤을 출 줄 아는 신만을 믿으리라.
그런데 나의 악마를 보는 순간 나 그가 엄숙하며, 철저하고, 심오하며 당당하다는 것을 발견했으니, 중력의 정령이었던 것이다. 그로인해 모든 사물은 나락으로 떨어지고 말지.
사람들은 노여움이 아니라 웃음으로써 살해를 한다. 자, 저 중력의 정령을 죽여 없애도록 하자!

He who writes in blood and aphorisms does not want to be read, he wants to be learned by heart.
The air thin and pure, danger near, and the spirit full of a joyful wickedness: these things suit on another.
courage wants to laugh.
You you look up when you desire to be exalted. And I look down, because I am exalted.
He who climbs upon the highest mountains laughs at all tragedies, real or imaginary.
Untroubled, scornful, outrageous – that is how wisdom wants us to be: she is a woman and never loves anyone but a warrior.
What have we in common with the rosebud, which trembles because a drop of dew is lying upon it?
It is true: we love life, not because we are used to living but because we are used to loving.
There is always a certain madness in love. But also there is always a certain method in madness.
And to me too, who love life, it seems that butterflies and soap-bubbles, and whatever is like them among men, know most about happiness.
To see these light, foolish, dainty, affecting little souls flutter about – that moves Zarathustra to tears and to song.
I should believe only in a god who understood how to dance.
And when I beheld my devil, I found him serious, thorough, profound, solemn: it was the Spirit of Gravity – through him all things are ruined.
One does not kill by anger but by laughter. Come, let us kill the Spirit of Gravity!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프리드리히 니체, 63-65쪽
Thus Spoke Zarathustra, Friedrich Nietzsche, p.67-68

Words

hobgoblin – 요마
profound – 심오한
solemn – 당당한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